정치/사회

정봉주 심경 토로 “프레시안 보도는 대국민 사기극”

Kevin945 2 368 1 0

0002804241_001_20180312112558462.jpg

 

 

최근 성추행 의혹이 불거진 정봉주 전 의원이 기자회견에 앞서 “대국민 사기극”이라며 억울함을 토로했다. 

정 전 의원은 12일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일단 기자회견에 들어가기에 앞서 지금 제가 느끼고 있는 프레시안 보도에 대한 심경을 간단하게 말씀드리겠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이 사건은 프레시안이 3월 7일 서울시장 출마 선언을 하기 한 시간 반 전에 저 정봉주가 호텔 룸으로 A씨를 불러 성추행을 시도한 것으로 보도하여 전 국민과 언론을 속게 한 기획된 대국민 사기극”이라고 주장했다. 

정 전 의원은 “프레시안은 제가 자신들의 기사를 반박하자 자신의 기사를 세 차례에 걸쳐 스스로 부정했다”며 “결국 자신들의 기사가 새빨간 거짓말이라고 한 것을 스스로 인정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프레시안은 저 정봉주가 호텔 룸에서 성추행을 시도했다고 국민들을 속이더니 이제는 호텔 레스토랑에서 얼굴을 들이밀었다고 세 차례나 말을 바꾸었다”며 “레스토랑에서 얼굴을 들이밀면 성추행입니까? 물론 저는 이런 행동조차도 한 일이 없다”고 밝혔다. 

이어 “프레시안이 자기 기사를 세 차례 부정하면서 벌인 대국민 사기극의 목적은 이 가짜 뉴스를 서울시장 출마 선언식 한 시간 전에 보도함으로써 서울시장 출마를 못 하게 하고 정치 생명을 끊어놓으려는 것으로밖에 볼 수가 없다”며 “이 대국민 사기극은 통하는 듯 보였지만 결국 자신들의 기사를 세 차례 부정함으로써 스스로 사기극이라고 하는 것을 증명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앞서 인터넷 매체 프레시안은 지난 7일 2011년 12월 23일 호텔 카페 룸에서 정 전 의원으로부터 성추행을 당했다는 A씨의 주장을 보도했다. 더불어민주당에 복당 신청서를 내고 서울시장 출마를 준비하던 정 전 의원은 일단 당일 잡혔던 출마 기자회견을 취소했다. 

이후 정 전 의원은 기자회견을 예고하며 “저쪽이 계속 시간과 장소를 번복하고 말을 바꾸는데 그 시간과 장소에 내가 없었다는 것을 보여줄 사진이 있다”며 “한 번에 정리될 것”이라고 맞섰다. 

민주당은 정 전 의원에 대해 원칙에 따라 처리한다는 방침이다. 정 전 의원은 15일 서울시당 복당 심사를 앞두고 있다. 

 

2 Comments
Kevin945 03.12 12:03  
동영상) 정봉주 기자회견 풀 버전
https://youtu.be/p8nXeeR617g
새벽햇살 03.13 02:16  
프레시안 너넨 이제 끝났다
제목
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