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LOGIN
정치/사회

"日 방사성 오염수 100만톤 정화하려면 물 7.7억톤 든다"

물어오는犬 5 510 5 1

https://news.v.daum.net/v/20190811072022732

이웃에게 그리고 남에게 민폐를 끼치는 것을 극도로 꺼려하는 성격이 일본 국민들의 특징이라고들 하죠.

그런데 문프 말씀대로 얘네는 전 지구적으로 민폐를 끼치면서도

거기에 대해 변명은 커녕 아예 입을 다물고 있습니다.

그 피해는 가장 가까운 나라인 우리가 받을 가능성이 아주 높죠.

2030년에는 오염수 200만톤으로 급증..'전례없는 방류' 비난에 日은 침묵으로 일관

일본 후쿠시마 제1원자력발전소 부지 내의 방사성 오염수 저장 탱크./사진=AFP.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가 일본의 100만톤t 방사능 오염수 방류 계획에 대해 "전례 없는 일"이라며 일본이 책임지고 방사능 피해에 대해 조사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는 지난 7일 자사 홈페이지에 게재한 기고문을 통해 일본의 아베 신조 내각이 100만톤t에 달하는 고준위 방사성 오염수를 태평양에 방류할 계획이라며 이를 범죄 행위라고 비판한 바 있다.

11일 이철현 그린피스 동아시아 커뮤니케이션 담당은 머니투데이와의 전화 인터뷰에서 이와 관련해 "100만톤의 방사능 오염수를 바다에 방류하는 행위는 전례 없는 사태"라고 밝혔다.

그는 "전례 없는 일이다보니 방류시 나타날 방사능 피해에 대해서도 조사된 바 없다"면서 "구체적으로 어떤 피해가 발생할지 가늠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부연했다.

앞서 지난 7일 기고문을 작성한 원자력 전문가 숀 버니 그린피스 수석은 오염수 방류시 후쿠시마 인근 어업은 포기해야하며, 오염수가 해류를 타고 바다를 순환하기 때문에 한국을 비롯한 태평양 연안 국가들도 방사성 물질에 노출될 수 있다고 경고한 바 있다.

그러나 이는 어디까지나 예상이며 실제 방류시 더 심각한 방사능 피해가 발생할 수 있다는 것이다.

이 담당은 그러면서 일본이 이를 조사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 담당은 "공해에 오염수를 방출하려면 국제사회의 양해를 구하고 방류가 무해하다는 것을 과학적으로 입증해야 한다"면서 "이 조사의 책임은 그린피스같은 환경단체가 아닌 일본 정부가 전적으로 져야 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일본은 현재 후쿠시마 원전 핵폐기물을 사실상 전혀 처분하지 못했다. 사고로 녹아내린 핵연료의 97%가 아직 원전 내부에 보관돼 있는데 여기로 지하수가 스며들면서 방사능 오염수가 매일 기하급수적으로 불어나고 있다. 그린피스는 2030년에는 오염수가 현재 100만톤에서 200만톤으로 증가할 것으로 보고 있다.

아직까지 마땅한 해결책도 없다. 이 담당은 "오염수 100만t을 바다에 흘려보내려면 17년에 걸쳐 물 7억7000만t을 쏟아 부어 희석해야 한다"면서 "일본 정부도 이를 시도했지만 막대한 비용이 들자 방류를 선택했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일본이 돈을 들이붓는다고 해도 방사능 오염물질을 처리하기 어려울 것"이라면서 "사실상 영구적인 해결책은 없는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촌각을 다투는 사태에도 일본 정부는 조용하다. 이 담당은 "이 사태와 관련해 일본은 침묵을 지켜왔다"면서 "일본이 지금까지 보여준 유일한 반응"이라고 지적했다.

정한결 기자 hanj@mt.co.kr

5 Comments
swordpc 08.12 10:36  
이런거보면...원자력이 돈이 적게 들면서 안전하고 깨끗하죠..그죠...
오아붕 08.12 13:20  
원자력은 악마와의 "등가교환"이라 생각하시면 쉽습니다.

적은 원가로 최고의 효율을 만들수있지만... 거기에따른 대가는 후세에 몇배로 대물림이 되는거죠

사용비용보다는 처리비용이 비교도 안될만큼 많으니깐요
저 태평양 연안국에 미국이 포함되죠. 캘리포니아 어쩔..;;
전세계적 재난이 눈 앞에 와 있네요.
Leelee 08.13 22:51  
저거 책임 어떻게 물지 방법이 없는건가..
방류한 만큼 국제사회에 물어야 하는 거 아닌가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