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NS LOGIN
HOT DOG

'日의 실수 될것'..文대통령 '한일관계 새판'까지 열어두고 역공

2040027363_7imAfqw0_f523d1812944920e69bf8f0bc874fe2a122f9302.jpg


3번째 메시지서 "한일경제협력 틀 깼다" 경고..對日 기조 변화 의지
핵심 산업 韓 반도체 겨냥에 강제징용 문제 넘어섰다 판단한 듯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내놓은 일본의 대(對) 한국 수출규제 조치에 대한 세 번째 공개 메시지는 과거사 문제나 무역분쟁 사태를 넘어 보다 근본적인 한일관계에 의문을 제시하면서 일본 정부에 대한 강력한 불신을 나타냈다는 점에서 주목된다.


경우에 따라선 이번 사태의 해결 여부와는 별개로 향후 한일협력관계에 근본적인 기조의 변화가 불가피하다는 경고를 천명한 것으로도 풀이된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주재한 수석·보좌관회의에서 "이번 일본의 수출제한 조치는 '상호의존'과 '상호공생'으로 반세기 간 축적해 온 한일 경제협력의 틀을 깨는 것"이라며 "우리가 일본 정부의 수출제한 조치를 엄중하게 바라볼 수밖에 없는 이유가 여기에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한걸음 나아가 일본 정부가 '반세기 한일 경제협력의 틀을 깨는 것'으로 이번 사태의 성격을 규정했다.

그러면서 우리 주력 산업을 겨냥한 일본의 의도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일본과의 제조업 분업체계에 대한 신뢰를 깨뜨려 우리 기업들은 일본의 소재, 부품, 장비에 대한 의존에서 벗어나 수입처를 다변화하거나 국산화의 길을 걸어갈 것"이라며 "결국 일본 경제에 더 큰 피해가 갈 것임을 경고해 둔다"고 했다. 문 대통령이 이번 사태와 관련해 직접 '경고'라는 단어를 언급한 것은 처음이다.


일본이 이러한 '판을 깨는' 행동에 나섰으니 우리로서도 이제 그에 걸맞게 신뢰를 배제한 냉정하고 근본적인 대응에 나서지 않을 수 없다는 뜻이다.


일본의 이번 조치가 단순히 강제징용 판결 등 과거사 문제에 대한 반발이 아닌 한일 경제협력 역사의 근간을 뒤흔드는, 신뢰에 금이 가는 행동이라는 판단이 선 것으로 보인다. 일본의 의도가 그렇다면 강제징용 판결 문제를 해결하는 것만으로는 근본적인 대응이 될 수 없는 셈이다.






/


어떤 식으로 반격할지 기대됩니다.....

https://news.v.daum.net/v/20190715173903816?d=y 

6 Comments
Z8771 07.15 21:43  
이참에 참교육해서 일본이 정상적인 민주 국가가 되도록 약간 도움을 주는것도 나쁘지 않죠.
쌩뚱맞아요 07.16 11:06  
이번 사태로 알게 된것

1) 일본업체와 물건에 대한 의존도가 생각보다 높았다
2) 일본업체 아닌척 하는 업체의 커밍아웃 (특히 맥주)
3) 토착왜구들의 커밍아웃
4) 언론사들의 국적 파악 - 조중동은 일본 언론사였음. 특히 조선
5) 일본 여행객의 상당한 비중이 한국이었다는 사실, 가장 효과 좋은 불매운동은 여행
일본과의 관계를 정리하고 의존도도 낮출 절호의 기회네요.
적폐청산과도 맥락이 통하구요.
할리라예 07.16 15:43  
우파 독재는 생산적이기나 하지 좌파 독재는 할말이 없도다. 평등 공산주의는 소수 특권층만 폭압적 귀족이 되는 사회이니
키로 07.16 17:47  
ㅇㅂ아웃
트리곤 07.16 19:54  
히틀러를 닯고 싶으신건가
제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