잘들 지내시죠?

꼬시닭그네와… 0 208

사람마다 굴곡진 삶을 산다지요

 

간만에 글 남깁니다.

 

우울함에 맥주 한잔 하면서

 

박중훈 정유미 주연의 "내 깡패같은 애인"이라는 영화를 보면서 캬~ 캬~ 합니다.

 

저는 "미생"이나  "내부자들" 같은 희망고문 영화 싫어해서요...

 

뭐 깡패도 비스무리하긴 해도 이건 애당초 장르가 틀리니까

 

이 당시 정유미보면서 뜨겠네 했는데 뜬건 안비밀...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 네이버에 공유 텀블러에 공유 핀터레스트에 공유 신고
0 Comments
제목
페이스북에 공유 트위터에 공유 구글플러스에 공유 카카오스토리에 공유 네이버밴드에 공유